조혜련,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 조지환 걱정…"자제해라" ('알약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11-20 10:07
조회
13
기사이미지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개그우먼 조혜련이 남동생인 배우 조지환을 걱정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알약방'에는 조혜련, 조지환 남매가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저희 집이 가족력이 있다. 엄마 쪽은 심혈관 질환이 있고, 아버지는 폐가 안 좋으시다. 가족력이 있으면 유전이 된다고 해서 내심 걱정이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후 조혜련과 조지환은 유전자 검사 결과를 듣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도는 양호하다. 하지만 다른 암의 위험도가 높다"고 전했다. 조혜련의 경우 췌장암 발생 위험도는 1.71배, 폐암은 1.41배 높았다. 조지환은 고환암 발생 위험도가 1.56배, 전립샘암 발생 위험도가 1.42배 높은 상태였다.

조혜련은 조지환의 결과를 들은 뒤 "부부관계와도 영향이 있냐"고 물었다. 의사는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어 조혜련은 조지환에게 "자제를 해야 한다. 부인이 너무 힘들어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조지환은 "그만해라"라며 멋쩍어했다.

한편 조지환은 아내 박혜민과 지난 8월 애로부부에 출연했다. 박혜민은 "남편이 거의 32시간마다 부부관계를 요구한다"고 폭로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MBN 방송 화면]

룰렛사이트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HOT NEWS]
박준영 변호사, 이춘재와 소름 돋는 일화
''너무 찢었네''…김사랑, 위태롭게 벌어진 치마
''애교 만렙'' 치어리더, 사람 제대로 홀리네
강부자 "남편 바람 알면서도 모르는 척" 왜
"흑채 뿌렸다"…헨리, 벌써 탈모 시작됐나?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