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보다 더 센 태풍 '마이삭' 오늘 제주부터 영향권···최대 400㎜ '물폭탄'(종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9-01 10:15
조회
41

0003790871_001_20200901075704354.png?type=w430원본보기


/연합뉴스
[서울경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제주도 남쪽 해상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마이삭은 지난주 우리나라를 강타한 ‘바비’보다 강력한데다, 남해안으로 상륙하면서 강풍과 폭우에 의한 더 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원본보기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 사진은 31일 오후 4시께 마이삭의 모습./연합뉴스
마이삭이 접근 하면서 이날 늦은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는 이날 아침부터 비가 시작되고 전남은 밤부터, 2∼3일에는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마이삭이 몰고오는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경남·제주도 100∼300㎜(많은 곳 400㎜ 이상),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경북(동해안 제외) 100∼200㎜, 충남·전라도·서해5도 50∼150㎜다.

뿐만 아니라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경상 해안 시속 108∼180㎞,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 제외) 72∼144㎞, 그 밖의 지방 36∼108㎞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기상청은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해상에는 최대 12m가량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고,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은 바닷물 높이가 높아지는 대조기와 겹치면서 폭풍해일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온라인카지노/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