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현장리뷰]'손흥민 VAR 골취소' 토트넘, 리버풀에 1대3 완패, 마네X알렉산더-아놀드 1골 1도움씩 기록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1-29 12:39
조회
31
2021013001002018900126041.jpg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의 리그 13호골이 VAR로 취소됐다. 토트넘은 리버풀에 완패했다.

토트넘은 28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경기에서 1대3으로 졌다. 리버풀은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6위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3-4-3 전형을 들고 나왔다. 요리스가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로돈, 다이어, 데이비스가 쓰리백을 형성했다. 허리에는 도허티, 호이비에르, 은돔벨레, 오리에가 출전했다. 손흥민, 케인, 베르흐베인이 쓰리톱으로 나섰다.

리버풀은 4-3-3 전형이었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다. 로버트슨, 헨더슨, 마팁, 알렉산더-아놀드가 포백을 형성했다. 허리는 바이날둠, 티아고, 밀너가 나섰다.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쓰리톱으로 섰다.

경기 초반 토트넘의 실수가 나왔다. 전반 2분 리버풀이 오른쪽에서 반대편으로 크게 때렸다. 오리에가 이를 잡으려다 실수했다. 마네가 잡고 슈팅했다.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2021013001002018900126043.jpg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3001002018900126042.jpg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뽑았다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다. 손흥민은 간결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VAR결과 오프사이드였다. 케인에게 패스를 받는 장면이 아니었다. 그 전 상황, 은돔벨레에게 패스를 받을 때 손흥민의 발 뒤꿈치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 주심은 결국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골은 취소됐다.

양 팀은 서로 공세를 펼치며 선제골을 노렸다. 전반 20분 3선에서 다이어가 뒷공간을 향해 볼을 찍어찼다. 손흥민이 쇄도했다. 마팁과의 몸싸움에서 밀렸다.

22분 토트넘이 역습으로 나섰다. 케인이 볼을 뒤로 흘렸다. 베르흐베인이 그대로 스루패스했다. 손흥민이 잡고 치고들어갔다. 왼발 슈팅을 때렸다. 알리송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이번에는 리버풀이었다. 밀너가 올라오고 마네에게 패스했다. 마네가 잡고 살라에게 패스했다. 살라가 리턴패스했고 마네가 슬라이딩으로 슈팅했다. 요리스가 막아냈다.

결국 양 팀은 전반이 끝날 때까지 서로 몰아쳤다. 리버풀은 전반 추가 시간에 피르미누가 골을 만들었다. 마네가 잡은 뒤 그대로 패스, 골망을 흔들었다. 0-1. 리버풀이 한 골 앞선 채 전반이 끝났다.
2021013001002018900126044.jpg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후반 토트넘은 전력 손실을 입었다 케인이 부상으로 아웃됐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케인과 오리에를 불러들였다. 라멜라와 윙크스를 넣었다. 4-2-3-1 전형으로 바꿨다. 리버풀도 마팁을 불러들이고 필립스를 넣었다. 손흥민의 스피드를 견제하기 위해서였다.

후반 2분 리버풀이 추가골을 넣었다. 왼쪽 라인을 파고들었다. 마네가 슈팅했다. 요리스가 쳐냈다. 이를 달려들던 알렉산더-아놀드가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바로 만회골을 만들어냈다. 1분 뒤였다. 베르흐베인이 내준 볼을 2선에서 호이비에르가 슈팅했다.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공세를 펼쳤다. 리버풀은 역습으로 나섰다. 후반 11분 리버풀이 쐐기골을 박는 듯 했다. 살라가 골을 넣었다. 그러나 그 전 상황에서 피르미누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VAR을 통해 골을 취소시켰다.
2021013001002018900126045.jpg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버풀은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후반 20분 쐐기골을 박았다. 오른쪽에서 알렉산더-아놀드가 크로슬르 올렸다. 로돈이 이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마네가 그대로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반격의 여지가 없었다. 마음만 바빴다. 리버풀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 후반 32분 티아고를 빼고 존스를 넣었다. 허리를 강화하며 마무리하기 위함이었다.

토트넘은 후반 35분 마지막 카드를 꺼내들었다. 가레스 베일을 넣었다. 베르흐베인을 불러들였다. 그러나 경기에 영향을 주기는 힘들었다.

결국 경기가 끝났다. 리버풀의 3대1 완승이었다. 리버풀 선수들은 기뻐했고, 토트넘 선수들은 고개를 떨궜다.

맥스카지노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