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클럽에서 새벽까지 수십명 술판…자가격리자도 포함(종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1-03 22:25
조회
38

[부산CBS 송호재 기자]


0003450212_001_20210103145330978.jpg?type=w430


부산에서 집합금지 행정 명령을 어기고 새벽까지 영업한 클럽이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제공부산에서 집합 금지 행정 명령을 위반하고 새벽까지 영업한 클럽이 경찰에 적발됐다. 지하에 있는 이 클럽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손님을 모집하는 수법으로 영업했는데, 방문자 중에는 자가격리 대상자도 있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부산진구 A클럽 업주 B(20대·남)씨와 이곳을 이용한 손님 70명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부산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이날 오전 2시 50분까지 영업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해당 업소에서 새벽까지 수십명이 음악을 틀고 술을 마시는 등 위법 행위가 일어난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이 클럽은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손님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입구로 철문을 닫고 인력을 동원해 망을 보다가 경찰 단속 인력이 나타나자 손님들을 뒷문으로 빼돌리려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 업소를 이용한 손님 70여명의 인적사항을 확보한 뒤 귀가 조치했다.

특히 손님 가운데 자가격리 대상자 C(20대·남)가 포함돼 이를 관할 구청에 알렸다고 덧붙였다.

▶ 코로나19 대유행 관련기사 모음

▶ 클릭 한 번이면 노컷뉴스 구독!

▶ 보다 나은 세상, 노컷브이와 함께

슬롯사이트 songas@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