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에 "아들·딸 팝니다"…경찰, 내사 착수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1-03 22:24
조회
39
남아·여아 사진 도용해 게시글 잇따라 작성
경찰 "피해자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서 내사 착수"

[CBS노컷뉴스 서민선 기자]


0003450245_001_20210103170507773.jpg?type=w430


연합뉴스회원수만 1800여만명에 달하는 중고거래 커뮤니티인 네이버 '중고나라'에 아들과 딸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와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용XXX'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글쓴이는 3일 오후 1시 43분쯤 한 남자아이의 사진과 함께 "제 아들 팝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사정상 힘들어서 제 아들을 팔기로 마음 먹었다"면서 "협의 후 가격 맞추겠다. 언제든 전화달라"고 적었다.

이어 이 글쓴이는 약 5분 후 "우리 집 내 딸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다른 여자아이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그는 여아를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표현과 휴대전화 번호도 함께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당 게시글들은 찾을 수 없는 상태다.

경찰은 남아·여아의 사진이 도용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피해자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서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 클릭 한 번이면 노컷뉴스 구독!

▶ 보다 나은 세상, 노컷브이와 함께

바카라사이트 sms@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