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현실조언 "하성아, 샤워할때 남의 등 밀어주면 안돼"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2-24 13:58
조회
74
PS21022400083.jpg
‘코리안특급’ 박찬호가 후배 메이저리거 김하성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먼저 메이저리그 무대를 경험했던 ‘코리안특급’ 박찬호(48)가 메이저리그 후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게 해준 조언은 매우 현실적이었다.

24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지역지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에 따르면 박찬호는 최근 인터뷰에서 “김하성에게 절대로 샤워할 때 동료 등을 밀지 말라고 조언해줄 것”이라고 말한 뒤 큰소리로 웃었다.

이같은 얘기는 철저히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것이다. 박찬호는 1994년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스프링캠프 첫날 훈련을 마치고 샤워실로 들어갔다. 그는 한국에서처럼 옆에 있던 동료에게 등을 밀어주겠다고 했다가 오히려 낭패를 봤다.

박찬호가 김하성에게 해줄 수 있는 조언은 야구 기술적인 부분이 아닌 문화적 차이에서 나오는 현실적인 얘기들이다. 박찬호는 무엿보다 든든한 조력자를 찾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찬호는 “경기장 안에서는 혼자 힘으로 하면 되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가족처럼 도와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찬호는 김치에 대한 아픈 기억도 떠올렸다. 박찬호는 “내게 김치를 먹어야 스테이크 큰 덩어리를 먹는 것보다 더 힘이 났다”며 “하지만 그들은 지독한 냄새가 난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는 모든 사람이 나를 미워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들은 단지 냄새가 싫었을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박찬호가 미국에서 적응하기 위해 한동안 김치 등 한국음식을 먹지 않았던 사연은 너무 잘 알려진 얘기다.

현재 샌디에이고 구단의 특별고문을 맡고 있는 박찬호는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김하성에게 귀에서 피가 나올 때까지 내 얘기를 들려줄 예정”이라며 “김하성이 빨리 적응하고 빨리 배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찬호는 김하성이 메이저리그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도 내다봤다. 김하성이 속한 샌디에이고 구단은 박찬호의 ‘양아버지’로 불렸던 피터 오말리 전 다저스 구단주 집안이 소유하고 있다. 공식적인 구단주는 오말리의 조카인 피터 새들러다.

박찬호는 “김하성에겐 내가 있고 새들러 구단주가 있다”며 “좋은 단장과 좋은 감독, 좋은 팀 동료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들은 젊고, 친절하기 때문에 김하성을 불편하게 만드는 일은 없을 것이다”며 “새들러 구단주는 한국에서 온 선수와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 수 있는 바로 그런 사람이다”고 기대했다.

▶ 관련기사 ◀
☞ 광명시흥·부산대저·광주산정 신규택지 지정..총 10.1만호
☞ 정바비 "연애보다 성관계에 관심 있어" 과거 인터뷰 눈길
☞ ‘국대' 출신 축구선수, 성폭행 의혹…구단 “확인 중”
☞ 타이거 우즈 몰던 제네시스 GV80..."제공 차량"
☞ “지드래곤♥제니, 1년째 열애 중…제니母도 알아”

[종합 경제 뉴스 이데일리 모바일 웹][이데일리 TV][이데일리 ON][MP트래블러][마켓포인트][투자정보 앱 투자플러스][이데일리 창업]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온라인카지노 이석무 sports@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