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속보]양현종 첫등판 퍼펙트 행진. 7타자 21개의 공으로 아웃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4-27 11:59
조회
165
2021042701002258900148071.jpg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이 27일(한국시각) LA 에인절스전에서 구원투수로 메이저리그 데뷔 등판을 했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이 첫 등판에서 인상적인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양현종은 27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콜업되자 마자 꿈에 그리던 데뷔 등판을 했다.

양현종은 이날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4-7로 뒤진 3회초 2사 2루의 위기에 선발 조던 라일스에 이어 두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섰다.

양현종의 첫 상대는 4번 타자 앤서니 랜던.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 90.6마일의 몸쪽 포심 패스트볼로 2루수 플라이를 유도해 위기를 막았다.

4회초엔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선두 5번 자레드 월시의 타구를 동물적인 감각으로 잡아내는 아찔한 순간을 맞았다. 2B1S에서 4구째 슬라이더를 월시가 강하게 쳤는데 타구가 양현종 쪽으로 날아갔다. 투구를 마치자 마자 타구가 날아왔는데 양현종은 얼굴을 돌리면서 오른손에 낀 글러브를 얼굴 옆으로 올렸고 마침 타구가 글러브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양현종은 십년감수했다는 듯 미소를 지었고 곧바로 피칭을 이었다. 3회초에 연속 타자 홈런을 쳤던 저스틴 업튼과 알버트 푸홀스를 연속해서 잡아냈다. 업튼을 유격수앞 땅볼로 잡아낸 양현종은 푸홀스에겐 가운데로 날아가는 큰 타구를 맞았지만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성큼 성큼 뛰어가 가까스로 잡아냈다.

5회초에도 오른 양현종은 선두 8번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1루수앞 땅볼로 잡은 뒤 9번 커트 스즈키를 바깥쪽 체인지업을 던져 3루수앞 땅볼로 아웃시켰다. 1번 데이비드 플레쳐도 2구째만에 중견수 플라이로 잡았다. 5회초까지 7명의 타자를 잡는데 겨우 21개의 공만 필요했다.
슬롯사이트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